내포문화숲길 사계

Home > 내포문화숲길 > 내포문화숲길 사계

겨울 | 겨울 가야산 눈내린 풍경

등록일 : | 2014-11-11 10:05:34


가야산은 북쪽으로는 일락산(, 521m)·상왕산(, 307m)·아미산(, 350m), 남쪽으로는 삼준산(, 490m)·결봉산(202m)에 이어진다. 편마암으로 구성된 가야산맥은 충청남도의 서북부를 남북으로 달리면서 내포()와 태안반도()의 경계를 이룬다. 동사면을 흘러내리는 물길은 삽교천()을 통하여 아산호로 배수되고 서사면의 것들은 천수만()으로 흘러간다.

가야산 정상의 북측은 2~3m 크기의 토어(tor)와 3~4m 크기의 암주들이 발달하여 있고, 가야산 정상 남측 급사면에는 35m 규모의 암벽()이 위치하고 있는데, 이곳에 2m 내외의 토어들이 집단적으로 나타난다.

가야산에서 석문봉에 이르는 능선은 대부분 두꺼운 토양층으로 형성되어 있지만, 차별침식 및 풍화에 비교적 저항력이 강한 암석들이 토양층 위로 노출되어 있고, 부분적으로 20m 정도의 높이와 폭으로 된 암석단애들이 발달하였으며, 단애의 상층부에는 절리의 형태에 따라 각진 모습의 토어들이 드물게 나타나고 있다. 석문봉은 가야산 봉우리 중에서 가장 바위가 많은 봉우리로, 가야산 쪽으로는 암릉을 이루고 서남쪽은 단애를 형성하였다.

편서풍을 타고 서해를 스쳐온 기류가 가야연봉에 부딪치는 상승기류를 타고 자주 지형운이 형성되는데, 이때 가야연봉은 운해를 이루어 그 운해 속에 뒤덮인 저녁의 설경의 가야산 경관 중 최고로 손꼽힌다.

능선에서의 조망은 서해 쪽으로는 서산과 태안, 천수만과 서해가 보이고, 내륙 쪽으로는 예당평야가 넓게 펼쳐져 있어, 조망이 시원하다.



임존성

14-11-26

길5

14-11-11

길4

14-11-11

길3

14-11-11

길2

14-11-11

길1

14-11-11

test2

14-11-10

순교성지

14-10-30

test12

14-10-30

test11

14-10-30

test10

14-10-30